조회 수 259 추천 수 0 2017.06.18 21:25:40
Pastor : 김한요 목사 
Date : 2017-06-18 
Source : http://bkc.org/media/column/senior/ 
“호랑이는 죽어서 가죽을 남기고 사람은 죽어서 이름을 남긴다”고 합니다. 저는 그것이 한 인생을 살다간 흔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사랑하는 이를 먼저 보내고 나면 그 자리가 한없이 허전한 이유도 고인이 남기고 간 흔적 때문입니다. 먼저 간 성도들을 생각하면 저는 지금도 그분들의 흔적이 느껴져 마냥 그립습니다.

직업상 사람들 앞에 서서 설교를 하는 사람인지라, 저를 지켜보는 분들도 자기 나름대로 저는 보는 각도가 있습니다. 저의 옷매무새를 보는 분, 양복과 넥타이 색깔이 잘 매치 되었나 보시는 분, 헤어스타일리스트는 제가 머리를 잘 빗었는지 보실 것이고, 안경점을 하시는 분은 제 안경이 유행을 따라가고 있는지 보실 것입니다. 의사 선생님들은 저의 혈색을 살피며 저의 건강상태를 확인하려고 하실지 모르겠습니다. 또 구둣가게를 하시는 분은 제 구두가 잘 닦여 있나 보실 것입니다.

저는 일 년에 한두 번 LA 다운타운에 강의하러 나갈 기회가 있습니다. 그때마다 제가 하는 것이, 학교 근처 구둣방에 제 구두를 맡기는 일입니다. 주로 뒷굽에 고무를 박아 구두가 닳는 것을 예방하는 것입니다. 간단한 작업이라 잠깐 기다리면서 수선하시는 분에게 물었습니다. “아저씨, 몇 년이나 이 구둣방을 하셨어요?” “이민 와서 시작했으니까 한 20년은 되었죠.” “정말 오래 하셨네요. 아저씨 혹시 구두를 보면 그 사람이 어떤 사람인줄 아시나요?” “대충 알죠, 하하.” “아, 그렇군요.” 별 희한한 질문을 다 한다 싶든지, 잠시 머뭇거리시더니 이 말 저 말 쏟아내십니다. “신발도 인격이 있거든요. 집에서 키우는 강아지 같은 것이라, 주인이 잘 대해줬는지 아니면 막 대했는지 티가 나죠.” 그 말을 듣는데, 구두약을 잘 발라주지 않고 가끔 공항에서 다음 비행기 기다리는 시간이 지루할 때 일 년에 한두 번 닦아주는 것이 전부인 저는 괜히 죄짓다 들킨 양 뜨끔했습니다. 거의 다 닳은 고무를 집게로 뜯어내고 새 고무를 뒷굽에 박고 계시는 아저씨에게 “다들 저처럼 바깥쪽으로 구두가 닳죠?” 물었습니다. “다 달라요… 안쪽이 닳는 분도 계시고, 뒤가 닳는 분도 계시고, 굽은 멀쩡하고 앞창이 닳는 분도 있어요.^^”

구둣가게 아저씨는 나름 20년의 노하우로 구두만 보면 그 사람의 인격도 짐작할 수 있나 봅니다. 훗날 더 이상 구두를 신을 필요가 없을 때, 내가 두고 가는 구두들이 나의 인격을 대변할 텐데 지금부터라도 구두약도 잘 발라주고 걸을 때도 인격 있게 낡아지는 구두가 되도록 조심히 걸어야겠습니다. 내 구두가 남길 발자국은 어떤 발자국일까… “녹슬어 없어지기보다는 닳아서 없어지겠다”던 조지 휫필드 목사님의 말이 자꾸 생각나는 날입니다.

A Shoe Musing
Rev. Bryan Kim

They say that when a tiger dies it leaves its leather, but when a people die they leave a legacy(their name). I regard that as the remnant of a life well lived. The reason why there is such an emptiness when a person passes away is precisely because of that remnant of a life well lived. When I think about our congregants that passed on before us, I still fully miss them as their legacy is left behind and remembered.

I do not know if it is because I am a professional speaker in front of an audience, but everyone has their own perspective on how they view myself. There are those that view my clothes. There are those gazing to see if my suit and necktie match well. There are hairstylists looking at my hair to see if I combed it well. A glasses store owner would look to see if I am sporting the new trend. Doctors may look upon my complexion and give me a mental check-up in their heads. Additionally, a shoemaker may look at my shoes and see if I have been up keeping their shine.

Annually, I have a few opportunities to go to downtown Los Angeles to give a lecture. At those times, I like to leave my dress shoes at a shoemakers’ for repairs. It is to prevent the wear and tear by supplementing rubber to the heel of the shoes. It is a fairly simple procedure so it left room for me to ask the shoemaker a question. “Sir, how long have you been operating this store?” I asked. He answered, “Well, I started since I immigrated, so about twenty years.” “That is quite a long time. Sir, are you able to tell what kind of profession a person has by just looking at their shoes?” I asked again. He replied, “to a certain degree yes.” “I see,” I said. I am sure he felt dumbfounded by such an odd line of questioning, and after a momentary pause he started to speak again. “Shoes have character, you know. Just like you would care for a pet at home, it is easy to see how the owner may have treated a pair of shoes.” As soon as I heard those words, strangely, feelings of guilt pricked at my heart as I remembered never polishing my shoes and resorting to perhaps getting them polished once or twice a year as I wait for a connecting flight. As he was removing the old rubber from my shoes’ heels and attaching new ones, I asked him again, “Everyone has wear and tear on the outside like me, right?” “It’s different for everyone. Some are inside, some are outside and some are even in the front without any damage to the heel,” he cheerfully replied.

It seems as though the twenty or so years of being a shoemaker enabled him to have the know-how to evaluate the character of people. Later on when I will have no reason to wear shoes, the shoes that I leave behind will display my character. I had better shine up those shoes real nice and walk carefully in a manner where the shoes can get worn out with character. I wonder what footprints my shoes will leave behind… Today is a day where the words of Reverend George Whitfield continue to come to mind. “I would rather wear out than rust ou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308 네가 헛되이 보낸 오늘은 어제 죽은 이가 그토록 그리던 내일이다
농심목회 /
2015-04-27 / 보기: 2910
농심목회 2015-04-27 2910
307 사랑은 오래참고.
칠리왁한인장로교회 /
2014-02-27 / 보기: 1772
칠리왁한인장로교회 2014-02-27 1772
306 오병이어 기적(1) - 받은 도시락도 한 개였다.
onlyJesus /
2015-05-10 / 보기: 1000
onlyJesus 2015-05-10 1000
305 신흥동 홍목사
농심목회 /
2015-04-25 / 보기: 817
농심목회 2015-04-25 817
304 교회는 하나님의 백성들이 모인 공동체입니다.
농심목회 /
2015-04-27 / 보기: 804
농심목회 2015-04-27 804
303 육적인 건강, 영적인 건강
농심목회 /
2015-05-02 / 보기: 802
농심목회 2015-05-02 802
302 제자와 신자
onlyJesus /
2015-05-10 / 보기: 800
onlyJesus 2015-05-10 800
301 꿈 이야기
베델한인교회 /
2015-12-12 / 보기: 789
베델한인교회 2015-12-12 789
300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
농심목회 /
2015-04-25 / 보기: 778
농심목회 2015-04-25 778
299 네 부모를 공경하라
농심목회 /
2015-05-09 / 보기: 753
농심목회 2015-05-09 753
298 피리부는 배교자들 | 개혁주의칼럼 8
밴드 /
2015-05-12 / 보기: 699
밴드 2015-05-12 699
297 '삼식이'스트레스 (김한요목사)
베델한인교회 /
2015-05-27 / 보기: 695
베델한인교회 2015-05-27 695
296 교육과 양육
Dong /
2015-05-19 / 보기: 660
Dong 2015-05-19 660
295 에스겔의 강함
Dongdong /
2015-05-22 / 보기: 645
Dongdong 2015-05-22 645
294 역지사지
농심목회 /
2015-05-23 / 보기: 593
농심목회 2015-05-23 593
293 소견에 좋은 대로
Dongdong /
2015-05-27 / 보기: 590
Dongdong 2015-05-27 590
292 5월 작품 전시회 (김한요목사)
베델한인교회 /
2015-05-30 / 보기: 560
베델한인교회 2015-05-30 560
291 죄송합니다. 어머니, 사랑합니다.
나성순복음교회 /
2015-05-28 / 보기: 548
나성순복음교회 2015-05-28 548
290 아버지
Dongdong /
2015-05-22 / 보기: 544
Dongdong 2015-05-22 544
289 대금하는 자
Dongdong /
2015-05-31 / 보기: 506
Dongdong 2015-05-31 506

로그인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