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25 추천 수 0 2017.03.12 18:47:18
Pastor : 김한요 목사 
Date : 2017-03-12 
Source : http://bkc.org/media/column/senior/ 
지난 10일 우리나라 대한민국에서는 헌법재판소가 재판관 8명 전원일치로 박근혜 대통령 파면을 결정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습니다. 국회가 제시한 탄핵사유 5가지 중 최순실과 관련 ‘국민주권 위반과 법치주의 위반’ 부분 한 가지만 인정되어 파면이 결정되었습니다. 아니, 그 한 가지만으로도 탄핵의 충분한 이유가 된다는 결정이었습니다. 저는 마침 운전 중에 헌재의 발표를 라디오로 생중계되는 것을 듣고 있었습니다. 이정미 재판관이 탄핵결정문을 읽어내리는 가운데 “…재판관 전원의 일치된 의견으로 주문을 선고합니다. 피청구인 대통령 박근혜를 파면한다”는 말에 다들 예상은 했지만, 무겁고 힘들었던 리더십에서 파면당하는 모습에 가슴 아픔을 느꼈습니다.

탄핵을 두고 촛불과 태극기로 국론의 분열되는 현상은 가정과 교회도 마찬가지였던 것 같습니다. 아버지는 태극기 들고 나가고, 아들은 촛불 들고 나가고, 교회에서도 앉으면 나라 걱정에 찬반이 갈리는 모습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정말 마음 아픈 것은 헌재 결정 이후 탄핵 반대집회 참가자 중 시위를 벌이다가 사상자가 발생한 것입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헌재 결정보다는 결정 이후 박대통령의 반응에 더 관심이 있었습니다. 인용 되든 기각이 되든, 이 모든 일로 온 나라가 소용돌이에 빠지고, 국내외 국민이 밤을 설쳐가며 걱정하게 한 것은 결국 대통령이 책임져야 할 일이었습니다. 성도가 교회주차장에서 넘어져도 결국 담임목사 책임인데, 대통령이 직간접으로 연루된 일로 나라가 몸살을 앓았으니 왜 대통령 책임이 아니겠습니까? 특별히 나라 각계각층에서 헌재 결정 이후가 더 중요하니 결정에 승복하고 나라가 하나 되기 위해서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우려를 내놓는 상황에서, 탄핵반대를 외치며 끝까지 대통령 옆에서 응원했던 국민들을 진정시키며 국론이 더이상 분열하지 않고 안정을 조속히 취하고 새로운 미래를 위해 국민의 힘을 모아 달라는 대국민 메시지가 헌재 결정 발표 직후는 못했더라도, 하루가 가기 전에는 있어야 했는데 ‘책임지는 리더십’이 너무 아쉬웠습니다. 리더의 위치는 정말 외롭고 힘든 자리입니다. 주어진 힘과 명예만큼이나 엄청난 무게의 책임감에 숨을 못 쉴 때가 얼마나 많은지 모릅니다. 이번 파면 맞은 대통령을 보면서 작은 책임들로 지친 한 지교회의 목회자로서 연민마저 느낍니다.

예수님이 십자가를 지시고 골고다를 향하여 가시는 길에, 가슴을 치며 슬피우는 여자의 큰 무리가 따라오는 것을 보시고, 주님이 의미심장한 말씀을 하십니다. “예루살렘의 딸들아 나를 위하여 울지 말고 너희와 너희 자녀를 위하여 울라”(눅 23:28).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교회는 정치적 성향으로 분열될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십자가의 복음은 진보 보수 위에 있는 공통분모이기 때문입니다. 정치적으로는 촛불 혹은 태극기 들고 나갈 수 있어도 교회는 십자가만이 우리를 하나로 묶을 수 있다고 믿기 때문입니다. 골고다를 향하여 가시던 주님이 “자녀를 위하여 울라” 하신 말씀을 기억하고, 이런저런 말보다는 눈물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Weep for the Homeland
Rev. Bryan Kim

Last week, on the 10th, 8 justices from the supreme court of Korea unanimously voted for the unprecedented impeachment of President Geun-Hye Park. Among the 5 grounds for impeachment introduced by the National Assembly, the violation of sovereign power and the constitution was enough to determine her impeachment. In other words, just that violation alone was enough for the impeachment verdict. At the time, I was driving, listening to the results of the supreme court. As Justice Jung-Mi Lee was reading the briefing behind the impeachment, she said, “…we lay this order as a unified supreme court with all justices in a unanimous decision to determine the impeachment of President Geun-Hye Park.” Although this outcome was expected by many, my heart ached when thinking of her stepping down by impeachment after a heavy difficult period of leadership.

With the impeachment trial coming up, public opinion split with the Korean flag and candles in hand with, even influencing within the family and church. As a father would carry the flag as his son would carry a candlestick, church members would sit in the pews divided in opinion. However, the most painstakingly difficult thing to see was people dying among the demonstrators against the impeachment trial after the decision had been made. Personally, I was more curious to see President Park’s reaction as opposed to the actual decision by the supreme court. Whether she was impeached or not, the President should take responsibility for the whirlwind of pain the entire nation endured as well as the many sleepless nights by all Koreans domestic and abroad. If a congregant slips on the pavement in our parking lot, the responsibility ultimately lies with the senior pastor. Why shouldn’t the responsibility of a ’sick’ nation lie with the President whom directly and indirectly inflicted this? Particularly amidst the situation of those that are expressing their concerns from every social class in every structure that the results of the supreme court should be accepted with the country being united while concurrently reassuring those that stood on the other side of the fence alongside President Park demonstrating against her impeachment trial, even if right after the decision it may be difficult to reach a message of solidarity so public opinion is no longer divided for the sake of a brighter future, there was a lack of immediacy in having a ‘responsibility in leadership’. The position of a leader is definitely a lonely and difficult position. There are so many occasions that make it difficult to breathe with an overwhelming weight of responsibility, comparable to the amount of honor and power the position holds. As I witness the impeachment process, I can not help but sympathize as a pastor that’s restless from the myriad of responsibilities he faces.

As Jesus saw the many women crying and in pain while he carried his cross towards Golgotha, he uttered these words with deeper meaning, “…Daughters of Jerusalem, do not weep for me, but weep for yourselves and for your children.”
(Luke 23:28, ESV.)

To our loving congregants, a church should not be divided by political opinion. The gospel message of the cross stands to become the common denominator between conservatives and liberals. It is because I have faith that although you would carry a flag and a candle for political unity, at church, the cross is sufficient in tying everyone together. Remember the words of “weep for your children,” by the Lord on his way to Golgotha, and let us hush our sentiments and truly, simply weep.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8 구두 묵상
베델한인교회 /
2017-06-18 / 보기: 126
베델한인교회 2017-06-18 126
307 따뜻한 언어
베델한인교회 /
2017-06-18 / 보기: 137
베델한인교회 2017-06-18 137
306 테러와 모싯잎 송편
베델한인교회 /
2017-06-18 / 보기: 135
베델한인교회 2017-06-18 135
305 사랑의 원자탄 2
베델한인교회 /
2017-06-18 / 보기: 145
베델한인교회 2017-06-18 145
304 누군가 당신을 비난할 때에
감사한인교회 /
2017-04-30 / 보기: 213
감사한인교회 2017-04-30 213
303 바른선택을 하려면
감사한인교회 /
2017-04-30 / 보기: 208
감사한인교회 2017-04-30 208
302 책임
감사한인교회 /
2017-04-30 / 보기: 209
감사한인교회 2017-04-30 209
301 온돌방이 그립다
베델한인교회 /
2017-04-23 / 보기: 222
베델한인교회 2017-04-23 222
300 2.5cm에 달아난 25만 불
베델한인교회 /
2017-04-09 / 보기: 215
베델한인교회 2017-04-09 215
299 직업 만족도
베델한인교회 /
2017-04-09 / 보기: 200
베델한인교회 2017-04-09 200
298 기름 빼는 기도
베델한인교회 /
2017-04-09 / 보기: 199
베델한인교회 2017-04-09 199
» 조국을 위해 울라
베델한인교회 /
2017-03-12 / 보기: 225
베델한인교회 2017-03-12 225
296 해갈과 여유
베델한인교회 /
2017-03-09 / 보기: 208
베델한인교회 2017-03-09 208
295 만보기(pedometer)와 건강관리
신시내티능력침례교회 /
2017-03-08 / 보기: 225
신시내티능력침례교회 2017-03-08 225
294 보일러 파이프 수리를 지켜 보면서
신시내티능력침례교회 /
2017-03-01 / 보기: 228
신시내티능력침례교회 2017-03-01 228
293 봄이 오는 소리
베델한인교회 /
2017-03-01 / 보기: 220
베델한인교회 2017-03-01 220
292 혼자 vs 같이
베델한인교회 /
2017-03-01 / 보기: 211
베델한인교회 2017-03-01 211
291 뺀질이와 반짝이
베델한인교회 /
2017-03-01 / 보기: 206
베델한인교회 2017-03-01 206
290 불면의 하나님
베델한인교회 /
2017-02-09 / 보기: 215
베델한인교회 2017-02-09 215
289 세 가지 이야기들
감사한인교회 /
2017-02-09 / 보기: 211
감사한인교회 2017-02-09 211

로그인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