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11 추천 수 0 2017.03.01 18:20:11
Pastor : 김한요 목사 
Date : 2017-02-19 
Source : http://bkc.org/media/column/senior/ 
요즘 유행하는 문화가 ‘혼자문화’입니다. 혼밥=식당에서 혼자 밥먹기, 혼술=술집에서 혼자 술마시기, 혼영=혼자 영화보기, 혼놀=혼자 놀기, 혼창=혼자 노래부르기, 혼메=미용실 가지않고 혼자 메이컵하기, 혼캠=혼자 캠핑가기 등 혼자하는 문화의 미학을 운운하는 글도 읽어 보았습니다. 그리고 이런 ‘혼자문화’는 셀폰의 대중화와 무관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이제는 가족 수대로 셀폰을 사용하는 시대가 되면서 식탁에 둘러 앉아도 서로의 대화는 없어지고, 각자 텍스트하고 인터넷 브라우징하는 현상이 비일비재합니다. 한국에서 지하철을 타면 문화충격을 받습니다. 모든 사람이 한 사람도 빠짐없이 셀폰을 들여다 보고 있는 것입니다. 나도 셀폰을 안보면 이상한 사람이 되는 것 같아서 보는 척이라도 해야할 것 같은 강박관념도 생깁니다. 혼자 밥을 먹는 것이 어색했는데, 셀폰과 함께라면 혼자 먹는 것이 더 자유로운 시대가 온 것입니다. 이런 시대의 추세에 따라 식당도 아예 혼자 식사하도록 일인용식탁을 도서관 칸막이 같이 만들어 영업을 한다고 합니다. 요즘은 그것이 문화라고 하니 적응하기 힘듭니다. 이제 이런 문화가 교회로 들어오면, 혼예=혼자서 인터넷으로 예배 드리는(보는) 사람들이 점점 많아질지 모릅니다. 사람들이 모이면 있을 수밖에 없는 조직체의 부조리에 식상한 소위 ‘가나안’ 성도들이 자기들의 입맛에 따라 인터넷으로 예배를 드리는 사이버공간의 성도들로 자리매김을 할지도 모르겠습니다.

많은 사회학자들이 우려하듯이 ‘혼자문화’는 점차 사회를 해체하는 해를 끼칠 것이 자명합니다. 제일 먼저 가족문화를 깨버리고, 가족관계를 오히려 귀찮고 골치 아픈 것으로 생각하게 합니다. 마찬가지로 ‘혼자문화’는 교회를 해체시키는 반그리스도적 문화로 교회에 해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인터넷 예배는 어디까지나 보충과 나눔의 의미로 존재해야지 교회라는 공동체를 대체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도종환의 산문집 “사람은 누구나 꽃이다”에는 방과 후 집에 갈 때 곧장 집으로 가지 말고 길가에 핀 꽃들에게 손도 흔들어주고, 나무도 한 번씩 안아주고 가라는 충고가 나옵니다. 우리 인간은 너무 외롭게 살고 있다 말하면서 나무든 사람이든 먼저 안아주면 그도 나를 따뜻하게 안아줄 것이라 말합니다. 길가에 핀 꽃들에게도 손 흔들어주고, 외로운 나무도 안아줄 수 있는 인간미가 점점 아쉬워집니다. ‘혼자’보다 ‘같이’를 더 소중하게 지켜야할 때 인 것 같습니다. 같이 하는 것이 가족입니다. 같이 하는 것이 교회입니다. ‘같이’가 하나님이 만드신 공동체 가족과 교회의 ‘가치’입니다. 혼자하는 것은 혼큐=혼자서 큐티하기, 혼독=혼자서 독서하기 만 하기로 하고, 그 외에는 다같이 하면 어떨까요?

Alone vs. Together
Rev. Bryan Kim

Being ‘alone’ has taken the reigns of an emerging new cultural shift. I read recently an article commenting about the aesthetics of ‘alone culture’ by illustrating that there are those that eat alone in a restaurant, drink alone at a bar, play alone, sing alone, do make-up alone instead of at a beauty salon, camp alone and etc. Additionally, I feel that this ‘alone culture’ is not too unrelated with the popularization of the smart phone. As we are in the smart phone age, it has become increasingly common to see a once conversation based family resort to internet browsing or texting around the dinner table. When riding in the Korean subway trains, you will definitely experience a culture shock. Every single person on those trains are looking at their phones. It really has become an obsession as even I felt pressured to look at my phone at the risk of being labeled as weird. Eating alone used to be something that was awkward, but now with the smart phone in your hand, we are entering into an age where people can freely be alone and function. Following this recent trend, it has even been said that there are restaurants that allot space for parties of one to sit isolated and eat while being sheltered within partitions that somewhat resemble individual studying tables in libraries. This is the new culture they say, but it sure is hard to get used to. If this trend seeps its way into the church, who knows? There may be a new trend of people who worship in isolation. The ‘Canaanite’ worshipers that get fed up with the irregularities within an organizational system might resort to a pick-and-choose system of browsing online to worship while consequently becoming a cyber-worshiper.

As many sociologists worry, it has become increasingly self-evident that this continued trend of ‘alone culture’ will result in the very breakdown of society itself. The family unit will breakdown where maintaining familial bonds becomes a headache. There is also the danger that this new anti-christian culture puts on the church. An internet worship service is sufficient as a supplement or in order to share the good news, however, it can never be a substitute for the community.

In the collection of essays, “Everyone’s a Flower,” by Jong-Hwan Do, he gives advice to wave at the flowers alongside the road and even give the trees a good hug instead of going straight home after school. He says that we, as people, are living our lives in loneliness and that reaching out to other people or even a tree will have warm feelings be reciprocated back. The subtleties of being ‘human’ in waving at the flowers or giving the trees a hug are slowly fading away. I believe we are at a crossroads where it is more important to being ‘together’ than ‘alone’. Togetherness is family. Togetherness is church. Togetherness is the value behind the God-made familial unit and the church. Let’s do our quiet times and Scripture readings alone, but how about doing everything else togethe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8 구두 묵상
베델한인교회 /
2017-06-18 / 보기: 125
베델한인교회 2017-06-18 125
307 따뜻한 언어
베델한인교회 /
2017-06-18 / 보기: 136
베델한인교회 2017-06-18 136
306 테러와 모싯잎 송편
베델한인교회 /
2017-06-18 / 보기: 134
베델한인교회 2017-06-18 134
305 사랑의 원자탄 2
베델한인교회 /
2017-06-18 / 보기: 144
베델한인교회 2017-06-18 144
304 누군가 당신을 비난할 때에
감사한인교회 /
2017-04-30 / 보기: 212
감사한인교회 2017-04-30 212
303 바른선택을 하려면
감사한인교회 /
2017-04-30 / 보기: 207
감사한인교회 2017-04-30 207
302 책임
감사한인교회 /
2017-04-30 / 보기: 208
감사한인교회 2017-04-30 208
301 온돌방이 그립다
베델한인교회 /
2017-04-23 / 보기: 221
베델한인교회 2017-04-23 221
300 2.5cm에 달아난 25만 불
베델한인교회 /
2017-04-09 / 보기: 215
베델한인교회 2017-04-09 215
299 직업 만족도
베델한인교회 /
2017-04-09 / 보기: 199
베델한인교회 2017-04-09 199
298 기름 빼는 기도
베델한인교회 /
2017-04-09 / 보기: 198
베델한인교회 2017-04-09 198
297 조국을 위해 울라
베델한인교회 /
2017-03-12 / 보기: 224
베델한인교회 2017-03-12 224
296 해갈과 여유
베델한인교회 /
2017-03-09 / 보기: 207
베델한인교회 2017-03-09 207
295 만보기(pedometer)와 건강관리
신시내티능력침례교회 /
2017-03-08 / 보기: 224
신시내티능력침례교회 2017-03-08 224
294 보일러 파이프 수리를 지켜 보면서
신시내티능력침례교회 /
2017-03-01 / 보기: 228
신시내티능력침례교회 2017-03-01 228
293 봄이 오는 소리
베델한인교회 /
2017-03-01 / 보기: 219
베델한인교회 2017-03-01 219
» 혼자 vs 같이
베델한인교회 /
2017-03-01 / 보기: 211
베델한인교회 2017-03-01 211
291 뺀질이와 반짝이
베델한인교회 /
2017-03-01 / 보기: 205
베델한인교회 2017-03-01 205
290 불면의 하나님
베델한인교회 /
2017-02-09 / 보기: 215
베델한인교회 2017-02-09 215
289 세 가지 이야기들
감사한인교회 /
2017-02-09 / 보기: 210
감사한인교회 2017-02-09 210

로그인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