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64 추천 수 0 2017.02.09 23:42:32
Pastor : 김한요 목사 
Date : 2017-02-05 
Source : http://bkc.org/media/column/senior/ 
사람의 건강에 수면은 너무나 중요하다고 합니다. 각 사람마다 필요한 잠이 있고 잠이 부족하면 뇌가 기억하고 한 달 전 못 잔 잠까지 자야 풀린다는 기사를 읽었습니다. 수면부족은 기능성과 활력, 의욕, 정서 그리고 자제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심해지면, 자살충동에 우울증이 올 가능성이 커진다고 합니다. 아침에 일어나기가 힘들다든지, 운전 중 졸음운전을 많이 한다든지, 책을 읽거나 TV 혹은 영화를 보면서 잠이 드는 현상이 정확하게 수면부족 현상이라고 합니다.

저는 잠을 4-5시간 이상 못 잡니다. 눈을 감았다 뜨면 4시간을 잔 후입니다. 피곤해도 잠은 더 안 오고 활동을 시작합니다. 기도하라는 하나님의 뜻으로 알고 새벽기도 시간을 지키기에 안성맞춤 체질이라 생각하고 살아왔습니다. 젊었을 때는 알람 없이는 새벽에 일어나기 힘들었습니다. 전도사 시절 알람을 두 개 세 개를 맞춰 놓고 잔 적도 있습니다. 결국 옆 집 사시는 잠이 없는 장로님이 오셔서 문을 두드려 겨우 일어난 적도 있습니다. 그러던 제가 알람 없이 일어난 지가 15년은 되었습니다. 그래서 짧게 자는 체질로 변했나보다 생각했는데, 제가 선교지에 가면 2-3시간을 더 자는 것이 신기했습니다. 처음에는 시차가 있어서 그런가 싶었는데, 지금 생각해 보면 선교지에서 모자라는 잠을 자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시차가 바뀌면서 리듬이 깨어질 때 뇌가 기억하고 있던 모자라는 잠을 자나 봅니다. 이렇게 사람은 아무리 건강해도 잠을 못 자면 모든 것이 기능정지가 될 정도로 연약한 존재입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사랑하는 자에게 무엇보다도 잠을 주시나 봅니다. 머리만 닿으면 바로 잠드는 사람들은 하나님의 각별한 사랑을 받는 분들입니다. 그리고 도중 방해 없이 쭉 7-8시간 자는 분도 보통 사랑을 받는 분들이 아닙니다.

완전한 사람으로 오신 예수님도 이 땅에서는 잠을 주무셨습니다. 피곤함, 목마름, 졸음도 느끼셨을 것입니다. 그런데 부활 승천하셔서 다시 오실 우리 주님은 졸지도 아니하시고 주무시지도 아니하신다고 합니다(시 121:4). 잠은 하나님과 인간됨의 구별선인 것 같습니다. 하나님은 잠을 주무실 수 없을 것 같습니다. 우리가 잠을 자는 캘리포니아 시간에 지구 반대 쪽에서는 활동을 하고, 선교지에서 잠을 자는 시간에 우리는 또 일어나 “주여 깨소서 어찌하여 주무시나이까?”(시 44:23) 기도를 시작하고 있으니, 하나님은 밤낮 부르짖는 성도의 기도에 귀 기울여 주시느라 주무실 수가 없습니다. 엘리야 선지자는 바알선지자들과의 갈멜산 대결에서 바알신을 향해 ‘너희 신은 잠이 들어서 깨워야 한다’고 조롱했을 정도로 잠을 자는 신은 가짜 신임을 시사하고 있습니다. 우리 모두 불면의 하나님께 다 맡기고 잡시다.

A Sleepless God
Rev. Bryan Kim

They say healthy sleeping patterns are important for an individual’s health. I read an article that each person has their own respective sleeping pattern, and if they are lacking sleep, the brain remembers and they must make up for the lost sleep time even from a month before. A lack of sleep can lead to a negative influence on functionality, vitality, desires, emotions and self-control. And should it become more severe, it can lead to depression and contemplation of suicide.

I cannot sleep more than 4-5 hours. In one blink, 4 hours go by. Even if I am tired, I am unable to fall back asleep and begin my activities. I always felt that my biorhythm was ideal and purposeful to be in prayer at early morning services. When I was young, it was difficult to wake up without the assistance of an alarm clock. As an unordained pastor, I would set two, perhaps three alarm clocks before going to bed. Sometimes, eventually, my slumber would lead to my next door neighbor, who happens to be an elder, knocking on my door to wake me up. However, it has now been 15 years since I have been waking up without the assistance of an alarm clock. I thought that perhaps my biorhythm switched to sleeping less, but when I am in the missions field I find myself sleeping on an average of 2-3 hours more. I always thought this was due to jet lag, but perhaps I am merely catching up on lost sleep in the missions field. When my biorhythm breaks due to jet lag, it seems as though my brain remembers all the sleep that I lost. Just like this, no matter how ‘healthy’ an individual may be, if they lose sleep their functionality comes to a halt revealing our true nature of being a frail existence. It seems then, that above all else, God grants sleep to those He loves. For those that seamlessly slip right away into sleep as they lay their heads down truly received a particular love from God. Those that are able to sleep 7-8 hours uninterrupted have also received a special kind of love.

Jesus, in his complete humanity, also slept. He also felt fatigue, thirst and restlessness. However, it is said that for our Jesus, who resurrected and ascended, does not slumber nor sleep (Psalm 121:4). I feel that sleep is the defining distinction between God and man. I am sure that God never goes to sleep. It would not be possible for Him to sleep as California goes to bed, on the other side of the world there are those that are active. As those in the missions field go to bed, we awaken and pray “Awake, Lord! Why do you sleep?” (Psalm 44:23) so being attentive to the ongoing prayers lifted up day and night, our God would not be able to go to sleep. As we can see in the showdown on Mount Carmel between Elijah and the Baal prophets as he mockingly yelled ‘(your god) is sleeping, he must be awakened,’ a sleeping god is a false god. Let us cast everything onto our sleepless God and fall asleep.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8 구두 묵상
베델한인교회 /
2017-06-18 / 보기: 198
베델한인교회 2017-06-18 198
307 따뜻한 언어
베델한인교회 /
2017-06-18 / 보기: 211
베델한인교회 2017-06-18 211
306 테러와 모싯잎 송편
베델한인교회 /
2017-06-18 / 보기: 206
베델한인교회 2017-06-18 206
305 사랑의 원자탄 2
베델한인교회 /
2017-06-18 / 보기: 211
베델한인교회 2017-06-18 211
304 누군가 당신을 비난할 때에
감사한인교회 /
2017-05-01 / 보기: 277
감사한인교회 2017-05-01 277
303 바른선택을 하려면
감사한인교회 /
2017-05-01 / 보기: 269
감사한인교회 2017-05-01 269
302 책임
감사한인교회 /
2017-04-30 / 보기: 263
감사한인교회 2017-04-30 263
301 온돌방이 그립다
베델한인교회 /
2017-04-23 / 보기: 282
베델한인교회 2017-04-23 282
300 2.5cm에 달아난 25만 불
베델한인교회 /
2017-04-09 / 보기: 272
베델한인교회 2017-04-09 272
299 직업 만족도
베델한인교회 /
2017-04-09 / 보기: 248
베델한인교회 2017-04-09 248
298 기름 빼는 기도
베델한인교회 /
2017-04-09 / 보기: 252
베델한인교회 2017-04-09 252
297 조국을 위해 울라
베델한인교회 /
2017-03-12 / 보기: 277
베델한인교회 2017-03-12 277
296 해갈과 여유
베델한인교회 /
2017-03-09 / 보기: 263
베델한인교회 2017-03-09 263
295 만보기(pedometer)와 건강관리
신시내티능력침례교회 /
2017-03-08 / 보기: 277
신시내티능력침례교회 2017-03-08 277
294 보일러 파이프 수리를 지켜 보면서
신시내티능력침례교회 /
2017-03-01 / 보기: 281
신시내티능력침례교회 2017-03-01 281
293 봄이 오는 소리
베델한인교회 /
2017-03-01 / 보기: 264
베델한인교회 2017-03-01 264
292 혼자 vs 같이
베델한인교회 /
2017-03-01 / 보기: 264
베델한인교회 2017-03-01 264
291 뺀질이와 반짝이
베델한인교회 /
2017-03-01 / 보기: 261
베델한인교회 2017-03-01 261
» 불면의 하나님
베델한인교회 /
2017-02-09 / 보기: 264
베델한인교회 2017-02-09 264
289 세 가지 이야기들
감사한인교회 /
2017-02-09 / 보기: 258
감사한인교회 2017-02-09 258

로그인

로그인 유지